건너뛰기 메뉴

사용자메뉴 생략하고 본문으로 바로가기 메인메뉴 생략하고 본문으로 바로가기 사용자메뉴, 메인메뉴 생략하고 본문으로 바로가기 메인메뉴, 본문을 생략하고 연락처 및 저작권으로 바로가기 메인메뉴로 바로가기
News

알림/자료마당 News

  • 공지사항
  • 보도자료
  • 주요기사
  • 행사 및 세미나
    • 행사/세미나 등록
    • 행사/세미나 등록확인
  • 연구원 자료실

보도자료

홈 > 알림/자료마당 > 보도자료
게시물 상세보기
제목 이제부터는 ‘글로벌코스메틱포커스’라고 전해라
작성자 기획정보실 작성일 2016-03-04 조회수 1547
첨부파일 파일다운로드 붙임. 글로벌코스메틱포커스 1호 태국편 보도자료.hwp

이제부터는 글로벌코스메틱포커스라고 전해라

- 아시아 국가에서 중동 등 세계시장으로 조사 확대 -

 

지난해까지 아시아 10개국의 다양한 시장정보를 월단위로 제공해 업계로부터 많은 호응을 받았던 ASIA COSMETIC FOCUS올해에는 중동, 남미, 유럽 지역까지 정보제공 국가를 확대해 GLOBAL COSMETIC FOCUS 재탄생하게 된다.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원장 김덕중)‘GLOBAL COSMETIC FOCUS’1(태국편)를 발간하면서 2016년 해외시장정보제공 계획에 대하여 이같이 밝혔다.

 

연구원최근 화장품 수출이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나 중국 등 아시아 시장에 대한 의존도가 지나치게 높아 성장의 지속성에 대한 우려 또 높아지고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이러한 상황을 감안하여 기존의 아시아권 국가 외에 중동권(4), 유럽권(7), 남미권(10) 등 새롭게 부각되는 시장에 대한 시의성 있는 정보를 추가로 제공함으로써 수출지역 다변화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한편 이번호(태국편)에서 태국의 뷰티 TV 프로그램 진행자이자 유명 여배우인 나타 온 소폰(Natta-On Sophon)’은 인터뷰를 통해 태국시장은 전통적으로 흰 피부에 열망이 높아 미백 제품에 대한 수요가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강조했다. 또한 제품의안전성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져 천연성분이 함유된 화장품의 인기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태국시장 진출 시 이 두 가지 사항을 우선적으로 고려할 것을 주문했다.

이번에 연구원에서 조사한 태국 내 인기제품 순위에서도 미백+천연컨셉의 제품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어 이와 같은 전망을 뒷받침 하고 있다.

 

유통채널 부분에서는 지난해 조사 때와 유사하게 SNS를 통한 제품 홍보와 판매가 여전히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되었으며, 새롭게 떠오르고 있는 홈쇼핑채널을 통한 현지 진출 방법도 고려해 볼만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홈쇼핑채널은 최근까지 태국 현지 TV Direct가 독점해왔으나 지난해부터 CJ, GS, 현대 등 우리나라 기업들이 대거 진출하면서 홈쇼핑채널을 통한 우리나라 화장품 매출도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태국시장 진출 시 관심을 가져야 할 새로운 유통채널로 조사되었다.

 

글로벌시장 진출 성공사례를 소개하는 COSMETICS LEADER 섹션에서는 탄탄한 인적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아시아 및 유라시아권 10여개국 진출 성공한 녹십초 화장품의 박진아 팀장과의 인터뷰를 실었다. 박팀장은 해외진출 브랜드 런칭 준비 시점부터 경쟁이 치열한 로드샵 진출을 배제하고 온라인 전용, 에스테틱, 피부과, 성형외과 등으로 들어가는 전문 제품에 초점을 맞췄다 밝히며 해외진출에 성공하기 위해서는 기업 상황에 맞는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이 외에도 중국의 ‘RED 컬러 인기 상승’, 베트남의 올인원 화장품’, 일본의 봄맞이와 피부고민’, 인도의 브론즈 메이크업등을 주요 이슈로 다뤘으며, 새롭게 추가된 남미, 중동, 유럽 주요 이슈에서는 신규 9개국에 대한 최신 뷰티트렌드가 소개되었다.

이번 글로벌 코스메틱 포커스’1호의 자세한 내용은 대한화장품산업연구원 홈페이지[(www.kcii.re.kr)수출정보지원글로벌 코스메틱 포커스]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4월호는 권역별 특별판인 중동편 : 이란, 사우디아라비아 발행될 예정이다.

 

이전글 : “화장품 마케팅 전문가가 되어 볼까?”
다음글 : 주춤하는 일본 시장, K-Beauty의 상혼(商魂)을 깨워라